HOME > 전문진료 > 안과질환

백내장이란 눈 속에 있는 수정체(렌즈)라는 구조에 혼탁(백탁)이 끼는 질환을 말합니다.
흔희 사람의 눈을 카메라에 비유시 카메라의 원근조절을 하는 렌즈와 동일한 이름과 기능을 갖습니다.
사람에서는 이 렌즈가 원근조절에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하지만 개에서는 원근조절 능력이 많이 떨어지면서도 이곳에 백탁이 끼어 그나마 가지고 있던 미약한 시력이 차단되는 백내장이 발생합니다.

원인으로는 선천적인 각종 원인과 후천적 원인이 있으며 그 정도에 따라 초기, 미성숙기, 성숙기, 과성숙기 등으로
분류합니다. 선천적 원인으로는 모체의 감염, 유전적 소인, 선천적인 대사성 질환, 염색체 이상 등 많은 원인이 있으며 후천적 원인으로는 외상(이로 인한 안내출혈, 렌즈탈), 감염, 염증, 스테로이드와 같은 약물, 당뇨등의 대사성 질환,
노령, 자외선, 비정상적인 안압변화(녹내장) 등을 들 수 있습니다.

노인성 백내장
원인은 뚜렷이 모르나 연령이 들어갈수록 수정체의 투명성을 잃는 경우로 모든 동물에게 나타나진 않습니다.
수술적 교정시 시력이 쉽게 회복됩니다. 다만, 진행성 망막 위축증과 같은 나이가 들어가면서 진행되는 망막 변성이 병발시 수술여부와 관계없이 시력을 상실하게 됩니다.
외상성 백내장
외상에 의해 수정체가 파열되거나 변위되어 안압의 변화를 주거나 출혈, 염증이 속발적으로 유발되어 백내장으로
발전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때 망막의 손상이나 변성이 동반된 경우 수술적 교정으로 시력이 회복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합병성 백내장
당뇨와 같은 급격한 혈당 변화로 수정체 내의 당대사에 문제가 일어나 급성으로 백내장이 발현되는 경우 먼저 당뇨가 안정화 되어야 합니다. 개에서의 당뇨병은 인슐린 저항성 당뇨가 많고 당조절이 쉽게 안되는 경우가 있어 심한
안내염으로 진행되는 경우 수술 자체가 불가능할 수도 있습니다. 또한 안내염에 의한 백내장, 녹내장에 의한 백내장 또는 역으로 백내장을 방치하여 수정체 물질이 안방수로 누출되어 유발되는 중증 안내염(포도막염)과 녹내장이
국내에서 최근 많은 환자들을 고통스럽게 하고 있습니다.

동물병원에서 간단한 검안 검사로 쉽게 진단이 됩니다.
다만 정확한 진단을 위해 산동제를 점안하여야 하는데 이를 꺼리는 보호자 분들이 종종
있습니다. 산동제를 점안하여 수정체 구석구석을 검사하지 않으면 종종 오진이 될 수
있으므로 보호자분의 협조가 필요합니다.

약물 치료
백내장은 전통적으로 수술적 교정이 필요한 질환이지만 초기에 더 이상의
진행을 막기 위한 약물치료도 종종 수행됩니다. 다만, 이경우 이미 진행된
백내장은 없어지지 않으며 그 진행을 다소 늦추는 목적으로 사용하는 것으로 주기적인 검사를 통해 백내장이 심해지기 전에 수술적 교정을 하는 것이
추천됩니다.
수술적 치료
백내장이란 초기가 지나면 결국은 수술적으로 백탁이 낀 수정체를 제거하는 수술이 필요합니다. 다만 사람과 달리 시력회복도 중요하지만 대부분 보호자가 인식하는 시기가 많이 늦어 백내장이 방치되어 나타나는 중증의 안내염과 이로 인한 연차적으로 발생하는 녹내장 및 망막의 변성 또는 박리와 같은
합병증의 발생률을 떨어뜨리기 위한 목적으로도 백내장 수술이 수행됩니다.

과거 눈의 절반 이상을 절개하여 백탁이 낀 수정체를 제거하고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던 수술방식에서 최근 3mm정도를 절개하고 이곳으로 딱딱해진 수정체를 잘게 부수어 흡인하는 수정체 유화흡인술이 개발되어 수술 성공률이 현저히
좋아졌으며 각종 합병증의 발병이 많이 줄었습니다. 다만, 사람과 달리 환자가 치료에 대해 협조하지 않는 경우
(공격적이거나, 머리를 많이 흔드는 경우, 눈을 자꾸 비비거나 긁는 경우) 예상치 못한 후유증이나 수술 실패로
진행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수술전 환자에 대한 평가(수술에 대한 적응이 가능한지)가 수술전 검사중 필수 항목이
된다.